뉴스
2018년 04월 24일 12시 19분 KST

'이명희 추정 폭행 영상'에 박창진이 심경을 토로했다

"4년 전 비행기에서 그대로 일어났던 일"

한겨레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으로 추정되는 여성이 직원에게 삿대질을 하고, 설계 도면을 바닥에 던지는 등의 행위가 담긴 영상이 공개된 가운데, ‘땅콩 회항’ 피해자인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이 심경을 토로했다.

24일 한겨레에 따르면 박 전 사무장은 이 영상을 보고 난 뒤 트라우마로 인해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박 전 사무장은 “4년 전 비행기 안에서 그대로 일어났던 일”이라며 ”땅콩 회항은 엄연한 범죄 행위였음에도 사법부가 조현아에 면죄부를 줘 4년 후 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또 박 전 사무장은 ”우리 사회가 내부 고발자와 잘못을 지적하는 사람을 억눌렀고, 개선되지 않아 벌어진 일”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23일 이 이사장으로 추정되는 여성이 직원에게 ‘갑질’을 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현장을 목격한 관계자는 ”시공업체가 이 이사장에게 보고하고 지시하는 과정에서 이뤄진 일로, 이 이사장이 현장을 방문해 지시사항을 전달하거나 마음에 들지 않을 때면 이런 행태를 보였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을 본 대한항공 전·현직 관계자들은 “옷 스타일이나 체격 등으로 봐 영상 속 인물이 이명희 이사장이 맞다”고 입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