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4월 23일 17시 01분 KST

아시리아인이 동경한 땅, 중앙아시아

‘진짜’ 중앙아시아가 기다리고 있다.

꽃이 폈다. 매화가 피나 싶더니 벚꽃이 만발하고 라일락은 보라색 꽃잎을 내밀며 어서 떠나라 유혹한다. 어쩔 것인가. 수천년 전부터 노마드(nomade)의 유전자가 흘러왔으니. 그래서 떠난 곳은 어땠는가? 여행지는 소문만 못했고 빽빽한 관광객에 휩쓸리느라 독사진 한 장 못 건졌다. 박제된 유물을 돌아보는 그렇고 그런 여행에 지쳤다면 푸른 초원을 달리고 높은 산을 넘던 아득한 시절을 기억하는 본능을 따라가보라. 
‘중앙아시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