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22일 11시 21분 KST

[Oh!쎈 이슈]"정말 죄송"..한예슬 집도의가 밝힌 의료사고 전말

뉴스1

배우 한예슬의 지방종 제거수술과 관련, 의료 사고를 낸 수술 집도의가 직접 사고 경위에 대해 밝혔다.

한예슬이 최근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한 사실이 그가 직접 SNS을 통해 전해졌다. 이에 의학박사 홍혜걸이 지난 20일 온라인 의학채널 ‘비온뒤’에서 생방송으로 한예슬 의료사고에 대해 긴급 점검을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홍혜걸 의학박사는 이 방송에서 ”지방종은 보통 그 아래에 일자로 절개를 하고 지방을 긁어내고 꿰매주면 된다. 굉장히 간단하게 치료가 된다. 1~2주면 실밥도 뽑고 말끔하게 치료가 되는 게 정상이다. 국소마취로 30분, 2시간 이하로 할 수 있다. 그런데 왜 이런 트러블이 생겼는지 모르겠다. 배우 입장에서는 치명적이다. 심각한 흉터가 생길 것이다”고 말했다.

이후 홍혜걸의 방송에 몇몇 팩트가 잘못된 점이 있었고, 사고에 대해 정확히 설명하기 위해 집도의인 강남 차병원 외과 이지현 교수가 직접 해당 방송에 출연했다.

이 교수는 성형외과가 아니고 외과의사로 유방암을 오랫동안 수술해 왔으며 올해 정년퇴임한 인물. 임상경험이 풍부한 그가 왜 이런 사고를 일으켰을까.

이 교수는 ”수술을 4월 2일에 했는데, 일주일 전에 (한예슬이) 찾아왔다”라며 ”그 때 수술부위에 상처 나는 문제가 있고 배우이고 해서, 일단 우리한테보다는 상처가 적게 나는 성형외과에 먼저 문의해보고 오라고 했다. 그랬다가 두 번째에 다시 수술하러 오셔서 수술 받겠다고 얘기하길래, 상처가 적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옷에 가릴 수 있는 부분을 통해 종양이랑 조금 거리가 먼 곳을 (절개하는 방식을) 통해 (수술을) 한 번 해보겠다고 얘기했다”라고 수술을 하게 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한예슬의 지방종은 5~8cm로 다소 큰 크기였고, 밖으로 튀어나와 있었다. 정확한 수술 부위를 밝히기는 어려우나 지방종은 사진 속 동그란 상처 부위 속 주위에 있었다. 이 교수는 ”지방종은 원래 바로 위에 절개를 넣으면 제거가 쉽다. 하지만 환자가 배우이고 해서 상처를 가리기 위해 아래쪽으로 파고 떼어내려고 했다”라고 밝혔다.

바로 ‘왜 지방종 아래에 ‘길게’ 절개했나’란 세간의 의문에 대한 답이다. 이 교수는 ”바깥에서 눈에 띄니까. 그래서 길게 절개했다. 절개해서 밑으로 들어갔다”라고 상처 부위를 가리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지방종 주위의 흉터는 어떻게 생겼을까. 그는 ”조수가 밑에서 땡겨주면 제가 박리를 한다. 전기칼로 해나가는데 박리를 해나가다 피부를 안에서 뚫은 거다”라고 전했다. ”피부를 박리해서 들어가면 피부 선을 타고 박리해 들어가야 하는데 들고 하다보니 그 위를 친 거다”라고 덧붙였다.

youtube/의학채널 비온뒤

홍혜걸이 네티즌의 이해를 돕기 위해 지방종 모형을 들고 나왔다. 이 교수에 따르면 지방종 주위 피부를 살살 들어내다가 지방종 피부를 뚫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래서 피부를 벗긴 다음에 덩어리를 제거하고 붙어있던 피부를 다시 떼서 붙였다. 본인의 피부 지방종에 남아있던 걸 빼서 붙였다는 것. 홍혜걸이 ‘자가나 사체조직에서 피부이식을 했을 것’이라는 추측은 사실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또 ”임상경험도 많은데 왜 보비(잔기칼)로 뚫었나?”란 질문에 이 교수는 ”(지방종과) 거리가 멀리 떨어져 있을 때는 피부와 염부 조직를 박리하는데 그런 일이 생길 수 있다. 제가 판단을 좀 잘못했다”라고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한예슬이 찍은 사진은 수술 바로 다음 날인 4월 3일 촬영된 것이다. 이 교수는 수술이 끝나자마자 보호자에게 ’피부를 손상시켰다, 떨어진 피부를 다시 봉합했기 때문에 앞으로 상처가 날 수 있다. 피부결손 손상을 입혔다”라고 말하며 자신의 과실을 인정했다.

추후 한예슬은 화상피부전문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교수는 ”치료를 하면 (동그란 흉터 부분이) 좁혀지고 그 주위에 작게만 선으로 남을 가능성이 있다. 7일부터 2주내 이런 작업 할 수 있다고 한다”라며 ”그래도 흉터는 남을 텐데 그런 면에서는 제가 할 말이 없다. 한예슬씨한테 손상을 준 거는, 지난번에도 여러번 사과했지만 지금도 제 마음이 편치 않다. 시청자분들이 좋아하시는 배우에게 이런 손상 드린거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한예슬씨 당사자에도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린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한예슬은 지난 20일 자신의 SNS에 심각해진 수술 부위를 찍은 사진과 “수술한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매일 치료를 다니는 제 마음은 한없이 무너진다. 솔직히 그 어떤 보상도 위로가 될 것 같진 않다”는 글을 게재하며 의료사고를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