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20일 11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20일 14시 19분 KST

김경수가 기사 URL을 보내자 '드루킹'은 '처리하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처리하겠다'는 말의 뜻은 불분명하다.

뉴스1

댓글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김모씨(필명 ’드루킹)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특정 기사 주소(URL)를 전달 받은 뒤 ”처리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김 의원을 소환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0일 서울지방경찰청은 김 의원이 텔레그램 메신저로 김씨에게 기사 URL을 전달하자 김씨가 이렇게 답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찰은 김 의원이 2016년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김씨에게 보낸 메시지 14건 중 10건에 기사 URL이 담겨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는 김 의원이 당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이 선플(긍정적 댓글)운동을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어서 우리가 선플운동을 해줄 것으로 생각하고 전송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또 김씨는 ‘처리하겠다‘는 답장이 회원들에게 해당 기사의 URL을 알려주고 자발적으로 ‘공감’을 클릭하거나 추천하도록 하는 의미였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그러나 경찰은 김씨의 진술을 완전히 신뢰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추가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추천하도록 했다고 진술하는데, 정확한 확인이 필요하고 조작 여부를 확인할 분석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김씨와 주변인에 대한 조사,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김 의원을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경찰은 이 기간 동안 김 의원이 김씨에게 보낸 메시지 14건 중 기사 URL이 포함되지 않은 나머지 4건은 △‘내가 답답해서 문재인 홍보한다’ 제목의 유튜브 링크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외신 일정 △”네이버 댓글은 이런 건가요” 메시지 △URL을 담아 ”홍보해주세요”라는 내용 등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경찰은 김씨 일당이 지난 3월에도 6건의 기사(16일 4건, 18일 2건)에 대해서도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해 댓글·공감수를 조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 직후 김씨가 김 의원에게 ‘협박성 메시지’를 보냈다고 경찰은 밝혔다. 

또 경찰은 김씨와 김 의원이 지난해 1월부터 3월까지 ‘시그널’이라는 보안 메신저로 대화를 주고 받은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39차례, 김 의원은 16차례 메시지를 전송한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