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19일 10시 33분 KST

'다칠 뻔한 딸 사진'을 두고 쏟아진 비난에 정가은이 한 말

”저로 인해 경각심이 생겼다고 하시는 걸 바랐다”

지난 18일, 방송인 정가은은 인스타그램에 딸의 손이 엘리베이터 문에 끼는 사고가 있었다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정가은은 ”문이 열리는 순간 잠깐 한눈을 팔았는데, 그 사이 딸의 손이 엘리베이터 문에 꼈다”라며 ”큰 상처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아이와 함께 있을 땐 단 1초도 한눈 팔면 안 된다는 걸 느꼈다”고 썼다.

jungkaeun/Instagram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불거졌다. 소셜 미디어에 아이가 사고난 것까지 올리는 이유를 모르겠다는 이유였다. 아이가 다쳤는데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릴 시간은 있냐며, ‘관종’ 같다는 반응도 나왔다. 한편에서는 ”아이 키워본 엄마라면 욕할 수 없을 것”이라며 정가은의 게시물이 도움이 됐다는 반응도 이어졌다.

같은 날 정가은은 또 다른 글을 올렸다.

A post shared by 정가은 (@jung_ka_eun) on

정가은은 ”제가 미치지 않고서야 딸 다칠뻔한 게 자랑이고 이슈라고 올렸겠느냐”라며 ”응원해주시고 공감해주시고 저로 인해 경각심이 생겼다고 하시는 걸 바랐다”고 전했다.

또 ”이건 방송도 아니고 돈이 나오는 것도 아니고, 그냥 인스타그램 친구들과 많은 것들을 공감하고 공유하고 공감하고 서로 도와주고 도움도 받고 위로받고 위로해주는 그런 공간이기 때문에 올린 것”이라며 ”우리 서로 착한 마음으로 바라봤으면 좋겠다”고 썼다.

앞서 정가은은 이전에도 ‘수유 셀카’ 사진을 올려 ‘관종’이냐는 비난을 들은 바 있다. 당시 정가은은 ”모든 사람의 입맛에 맞게 살 순 없다. 저 응원해주시는 분들께 감사하는 마음 갖고 지내겠다”는 반응을 보인 바 있다.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