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18일 16시 38분 KST

청와대가 '드루킹 사건'에 대한 입장을 냈다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고 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18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일명 ‘드루킹 사건’에 관해 입을 열었다.

김 대변인은 ”어지러운 말들이 춤추고 있지만 사건의 본질은 간단하다”며 ”누군가 매크로를 이용한 불법행위를 했고, 정부여당이 피해를 입었다는 것”이라고 정리했다.

김의겸은 이어 ”드루킹이 지난 대선 때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두고도 온갖 추측이 쏟아지고 있다”며 ”의문 제기 수준을 넘어서서 정부여당에 흠집을 내거나 모욕을 주려는 것처럼 보인다”고 주장했다.

김의겸은 이어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 우리에게 주어진 민족적 과업을 묵묵히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한 뒤 ”그러나 그 누구보다도 철저한 수사와 명확한 진상규명을 바라는 쪽은 정부라는 점을 분명하게 밝혀둔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