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4월 18일 16시 12분 KST

직장인들이 꼽은 최악의 갑질상사는?

직장인 97%가 상사 때문에 고충을 겪는다

대한항공 오너 일가의 ‘갑질’로 여론이 시끄러운 가운데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898명을 대상으로 ‘갑질 상사 유형’을 조사한 결과 무려 97%의 직장인이 상사의 갑질을 경험했다고 털어놓았다.

 

tuaindeed via Getty Images

 

직장인들이 손꼽은 ‘갑질 상사’의 유형으로는 ‘본인의 기분에 따라 팀 분위기를 좌지우지하는 <기분파>형’과 ‘자신의 업무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미꾸라지>형’이 각각 20%로 동률을 기록했다. 이어 ‘이랬다 저랬다 말 바꾸는 <변덕쟁이>형’이 19%로 근소한 차로 2위를 기록했으며, ‘사사건건 감시하고 지적하는 <지적>형(15%)’, ‘상사의 명령이나 의견에 무조건 순응하는 형(13%)’, ‘자신과 코드가 맞으면 OK, 아니면 NO인 <사내정치 조장>형(1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주관식 답변을 통해 제보한 상사들의 갑질 유형은 더 다양했다. 부하직원의 성과를 본인이 한 것처럼 조작하는 ‘성과 가로채기’형, 일 안하고 월급 받는 ‘월급루팡’형 또는 ‘베짱이’형, 한번 회의를 시작하면 기본 2시간을 이어가는 ‘회의주의자’ 형 등 업무관련 사례는 물론, 상사 개인적인 심부름까지 시키는 ‘무개념’, 모든 대화에 욕설이 난무하는 ‘욕쟁이’형 형, 직위를 이용해 성추행, 외모지적을 일삼는 상사 등 당장 경찰서로 끌려가도 이상하지 않을 상사들에 대한 언급도 자주 보였다.

 

주관식 답변

  • 내가 한 성과를 자기가 가로챌 때 
  • 다른 직원들 앞에서 외모비하 
  • 안 되는 걸 가지고 된다고 우김 
  • 욕설이 난무하는 건달 
  • 회식강요, 성추행 
  • 여직원 성희롱 및 남성우월사상 
  • 이상한 논리로 사람 진을 빼는 스타일 
  • 너무 많아서 다 적기 힘듦... 1. 본인의 기분에 따라 화냄, 소리지름. 2. 욕설 3.회식강요 4.답정너(본인의 말이 틀렸음에도 불구하고 우김) 5.본인의 일을 미루고 시킴.

“문제가 있는 상사와 일할 경우 어떻게 대처하십니까?”의 질문에 직장인 대다수는 ‘가능한 신경을 안 쓰려고 노력한다(46%)’고 답했다. 이어 ‘일할 때는 친한 척, 뒤에서는 뒷담화를 한다’(16%) ’본인이 이직한다’(15%)가 2,3위에 올랐다. 무시, 코스프레, 그마저도 안되면 절이 싫어 중이 떠나는 경우의 순이었다. ‘상사에게 직접 토로한다’(9%) 및 ‘상사보다 더 윗분에게 말씀 드린다’(4%) 등 상황을 직접 알리는 경우도 있었지만 그 비율은 적었다. ‘상사가 이직하기만을 바라는’ 경우도 8% 존재했다.

부하직원들이 가장 선호하는 직장 상사 상(像)은 무엇일까. 많은 응답자들이 ‘효율적으로 업무를 추진하는 스타일(24%)’을 꼽았다. 이어 ‘팀원과의 수평적 소통 관계를 이끄는 모습(21%)’이나 ‘공과 사의 구분이 확실한 모습’ 및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는 모습’(각 15%), ‘경청하는 태도를 보이는 모습(14%)’ 등도 상사들에게서 바라는 모습이었다.

인크루트 서미영 대표는 “최근 일부 총수들의 몰지각한 행동이 기업의 리스크가 되어 돌아오는 경우가 많다”며 ”수직적인 사내 분위기와 직급의 권력화가 일상인 대한민국 기업문화에 대한 자정노력이 여느 때 보다 필요할 것”이라며 설문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