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4월 18일 12시 33분 KST

바둑계에서 '미투'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뉴스1

바둑 해설가 김성룡 9단이 성폭행을 저질렀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바둑계에서도 ‘미투’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17일, 한국기원 프로기사 전용 게시판에는 ‘과거 김성룡 9단에게 성폭행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는 외국인 여성 프로기사 A씨로, 해당 글에서 지난 2009년 6월 김성룡 9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외국인 여자기사로서, 그동안 지내오면서 내가 얼마나 힘이 없는 존재인지 실감했다”며 “9년간 혼자만의 고통을 감내하는 동안, 김성룡은 바둑계 모든 일을 맡으며 종횡무진으로 활동했다”고 썼다.

또 ”나는 9년 동안 그 사람을 피해 다녔는데, 그 사람은 나에게 요즘도 웃으며 인사한다”며 ”오늘 나의 아픈 이야기를 꺼내는 건 그 사람의 진짜 모습을 알려주고 싶었고, 누구도 나와 같은 상처를 받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에서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4일에도 여성 프로기사 B씨가 프로기사 전용 게시판에 성추행을 당했던 경험을 공개했다. B씨는 이 글에서 과거 같은 도장에 있던 선배 프로기사 서모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다른 여학생들도 성추행을 당했다.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가 있는 것도 확인했지만 도장 측이 쉬쉬해서 그대로 넘어갔다”고 밝혔다. 이에 서씨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며 사과문을 게시했다.

B씨는 중앙일보에 ”과거부터 바둑을 배우는 여학생들이 성추행 피해를 받는 일이 있었지만 조치 없이 흐지부지 넘어갔다”라며 ”다시는 바둑계에서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김성룡 9단은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