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4월 18일 10시 14분 KST

이탈리아 항공 시트 업체가 '서서 가는' 항공석을 선보였다

"승객 수가 20% 증가할 것"

항공좌석을 제조하는 이탈리아의 ‘아비오 인테리어’는 승객 수를 혁신적으로 늘리는 아이디어를 공개했다.

 

aviointeriors

 

지난주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항공기 인테리어 엑스포‘에 선보인 이 좌석은 ‘스카이라이더 2.0’이라는 모델이다. 이 아이디어는 이번에 처음 등장한 게 아니다. 아비오 인테리어는 지난 2010년에도 비슷한 아이디어를 제안했지만 어떤 항공사도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아비오 인테리어는 이후 좌석 충전재를 보강해 더 안락하게 만들고 안전도를 더 높여 새로운 모델을 내놓았다.

 

aviointeriors

아비오 인테리어 측은 ″이 좌석 때문에 항공사들은 승객을 20%나 더 실을 수 있으며 수익도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다. 보통 이코노미 좌석의 앞 좌석과 뒷 좌석 사이의 거리가 28~31인치인데 반해 이 좌석은 거리가 23인치에 불과하다.

하지만 이 좌석이 미국에서 사용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지난해 미 연방법원은 연방항공청(FAA)에 지나치게 좁은 항공기 좌석에 대해서 재평가하도록 명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