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17일 17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17일 17시 04분 KST

[공식입장] 뉴이스트 측 "백호 성추행 의혹 '무혐의' 처분..결백함 입증"

소속사 공식입장.

뉴스1

성추행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그룹 뉴이스트 멤버 백호(본명 강동호)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뉴이스트의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측 한 관계자는 16일 오후 OSEN에 “강동호가 오늘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통보받았다”며 “애초에 성추행 사실이 없었기 때문에 오늘로써 결백함이 입증된 것이다”라고 밝혔다.

지난해 6월 A씨는 인터넷을 통해, 중학교 1학년이던 2009년 한 학년 선배인 강동호와 학원 차로 귀가하던 중 그에게 성추행을 당했었다고 폭로하며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같은 해 9월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그러나 7개월 후인 4월 16일 A씨의 폭로가 혐의 없음으로 결론났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