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16일 16시 03분 KST

이재명은 'hkkim' 계정이 100% 아내의 것이 아니라고 본다

"아내는 그야말로 ‘노빠’에 가까운 사람이다"

뉴스1

’08_hkkim’이라는 계정의 트위터리안은 몇 차례 문재인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비방을 해 왔다. 계정 아이디가 이재명 전 성남시장의 아내 김혜경씨의 영문 이니셜과 같아 계정의 주인공이 김혜경씨 아니냐는 의혹이 온라인에서 제기됐으며,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계정을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하기도 했다.

이에 이 전 시장이 “100% 부인의 계정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전 시장은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경기지사 출마와 세월호, 그리고 ‘hhkim’ 계정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많은 이들의 이목을 끈 건 단연 ‘hkkim’ 계정 관련 이 전 시장의 답변이었다.

이 전 시장은 ”일단 아내나 저나 매년 노 전 대통령 참배도 가고 권양숙 여사도 찾아뵙고 한다”라며 ”아내는 대단히 노 전 대통령을 존경하고, 정말로 오랫동안 분향소에서 며칠 밤 새울 정도로 그야말로 ‘노빠’에 가까운 사람이다. 노 전 대통령을 비난했다는 것은 나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이니셜 가지고 이런 문제 제기를 하는데, 전 의원도 부인은 아닐 거다 이렇게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현정 앵커는 ”(전 의원이) 부인은 아닐 텐데 아니라도 믿지만 털고 가자, 같이 조사하자 했는데 거절하셨다”고 물었고, 이 전 시장은 ”분명히 아니다. 아내는 SNS를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 ”네거티브에 일일이 반응하는 것 자체가 그것도 네거티브한 측면이 있어서 안 했다. 늦게나 정리 중이다”라며 ”자료를 내겠다. 100% 아내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 전 시장은 이 계정의 활동으로 인해 이 전 시장이 도움을 보기는 커녕 피해를 보고 있다는 점과 부인이 자신의 이니셜과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등을 공개해가며 악성 글을 쓸 만큼 어리석지 않다는 점을 들었다.

김 앵커가 ”일각에서 그 계정이 김혜경씨 것이라면 사퇴를 말할 정도 확신이 있느냐고 물어봐달라고 했다”고 묻자 이 전 시장은 ”가족 구성원 중에 누군가 그런 부도덕한 행위를 했다면 책임지는 건 맞다. 근데 공직을 걸고 사퇴니 마니 하는 것들은 좀 오버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전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전 의원 법률대리인을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다. 현재 트위터 본사에 해당 계정에 대한 정보를 요청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