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16일 14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16일 14시 59분 KST

대한항공 직원들이 조현민을 부르는 '코드명 EMQ'의 의미

오너 일가에게는 고유 코드가 있다.

뉴스1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음료수 병을 던지고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제기된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가 사내에서는 ‘EMQ’라는 코드명으로 불린다고 조선일보가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주요 임원들을 지칭할 때 영어 문자 세 개를 조합한 고유 코드명을 쓰고 있다. 

오너 일가에게는 고유 코드가 있다. 조양호 회장은 ‘DDY’, 첫째딸인 조현아 전 부사장은 ‘DDA’, 아들 조원태 사장은 ‘DDW’라고 부르는 식이다.

그런데 이번에 논란이 된 조현민 전무는 ”오너가를 상징하는 ‘DD’를 쓰지 않고 직접 지은 코드명을 쓰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그렇다면 EMQ는 대체 무슨 뜻일까?

EMQ는 ”조 전무의 영문명인 ‘에밀리(Emily)에 ‘마케팅 여왕(Marketing Queen)’의 앞 글자를 딴 것”이라고 조선일보는 전했다.

대한항공 내부 사정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허프포스트에 ”(조 전무의) 코드명이 EMQ인 것은 맞다”며 ”그게 그런 뜻인줄은 처음 알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