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16일 09시 49분 KST

드루킹의 인사청탁 여부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

"들은 바 없다"

Andrew Brookes via Getty Images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문재인 정부 비방 댓글을 쓰고 추천수 등을 조작한 혐의를 받고있는 김모씨(아이디 ‘드루킹’)이 지난해 대선 이후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수 의원은 14일, 기자회견에서 “선거가 끝난 뒤 드루킹이 무리한 요구를 해왔다. 인사와 관련한 무리한 요구였고, 청탁이 뜻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으로 느낄 수 있었고 그렇게 끝난 일이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도 입장을 내놓았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드루킹의 인사청탁과 관련해 청와대가 사전 인지한 게 있느냐’는 질문에 ”모르겠다”고 답했으며 김경수 의원에게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들은 바 없다”고 답했다.

또한 청와대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해 “(언론이) 경계선을 정확하게 지켰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캠프 때 일은 당에서 조사해야 한다”며 “자꾸 오버랩 시키지 않았으면 좋겠다. 경계선을 정확하게 지켰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한편,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수사당국은 드루킹을 중심으로 한 여론조작 세력의 불순한 동기의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며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물 만난 듯 하는 야당의 저질 공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수사가 진행 중임에도 김경수 의원의 실명 유출 경위와 이를 왜곡·과장하는 언론사에는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