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15일 17시 58분 KST

사퇴 압박에 휩싸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이번주 일정

이번주가 '고비'

뉴스1

19대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해외 출장’ 의혹 등에 휩싸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거취를 둘러싼 논란이 이번주에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김 원장은 휴일인 이날 금감원에 나오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의 한 관계자는 ”이전 금감원장의 경우엔 일요일 오후쯤 출근해서 업무보고를 받고 했는데, 김 원장의 경우엔 어떻게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각종 논란 속에서도 꿋꿋하게 현장행보를 이어갔던 김 원장은 금주에도 대외 행보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원장은 16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에 위치한 저축은행중앙회에서 SBI·OK·웰컴·JT친애·JT저축은행 등 자산규모 상위 10개 대형저축은행 CEO(최고경영자)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지난 10일 증권사 CEO, 13일 자산운용사 CEO 간담회에 이어 세 번째 업계 대표이사들과의 간담회다.

김 원장은 17일엔 금감원에서 임원회의를 가진 데 이어 베트남 재무장관과의 면담을 개최할 예정이다. 18일은 금융위원회 정례회의 참석이 계획돼 있다.

김 원장은 각종 논란 속에도 지난주 증권사·자산운용사 사장단 간담회, 증권사 영업점 방문, 신한금융그룹 채용비리 재검사 지시 등 광폭행보를 보이면서 금감원장으로서 직을 수행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친 바 있다. 

뉴스1
검찰 수사관들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고발 사건 관련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중앙선관위에 △국회의원이 임기말에 후원금으로 기부를 하거나 보좌직원들에게 퇴직금을 주는 게 적법한가 △피감기관의 비용부담으로 해외출장을 가는 게 적법한가 △보좌직원 인턴과 해외출장가는 게 적법한가 △해외출장 중 관광하는 경우가 적법한가 등 4가지를 질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당시 국회의 관행이었다면 야당의 비판과 해임 요구는 수긍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면서도 ”문제되는 행위 중 어느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인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별도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고발에 따라 검찰은 지난 13일 19대 국회의원 시절 김 원장의 해외 출장비를 지원한 한국거래소와 우리은행 본점, 대외경제연구원, 더미래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에 따라 김 원장의 거취는 중앙선관위와 검찰의 손에 달려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중앙선관위의 답변에 관심이 쏠린다. 중앙선관위는 이르면 이번주 중 전체회의를 열어 청와대 질의에 대한 검토를 할 예정이어서 김 원장 거취 문제의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