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15일 16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15일 16시 45분 KST

삼성증권이 '자성 결의대회'를 열었다며 공개한 사진

모든 참석자가 '반성문'을 썼다고 한다.

뉴스1/삼성증권
구성훈 삼성증권 대표(앞줄 왼쪽에서 두번째) 등 삼성증권 부서장급 임직원 200여명이 14일 서울 서초금융연수원에서 열린 '자성 결의 대회'에 참석, 삼성증권 유령주식 배당·유통 사태에 대한 반성문을 작성하고 있다.

‘유령주식 배당 사고’를 일으킨 삼성증권이 임직원 200여명을 모아놓고 ‘자성 결의대회’를 열었다는 소식이다.

삼성증권은 토요일이던 14일 서울 서초금융연수원에서 구성훈 사장을 비롯한 부서장급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런 행사를 열었다고 15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참석자 전원은 이날 행사에서 이번 사고로 제기된 여러 문제점에 대해 반성하는 시간을 가진 뒤 ‘사죄의 반성문’을 작성했다.

삼성증권은 ”이 자리에 모인 구성훈 대표 등 임직원들이 이번 사고와 관련된 스스로의 잘못을 강하게 질책하고, 뼈를 깎는 각오로 통렬히 반성하고 도덕성을 재무장 해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어 ”진행 중인 피해 투자자 구제와 재발방지작업이 조속히 마무리되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결의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