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14일 22시 30분 KST

김경수 의원이 '민주당원 댓글공작 연루' 의혹 보도에 반박했다

뉴스1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민주당원 댓글공작 연루’ 의혹 보도에 반박했다.

김 의원이 인터넷 댓글을 조작한 의혹을 받고 있는 민주당원과 수백차례 비밀문자를 주고받았다고 TV조선이 보도한 직후다. TV조선은 댓글조작으로 긴급체포된 민주당원 김모씨가 보안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김경수 의원과 수백건의 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김씨는 네이버 등에서 본명을 드러내지 않고 ‘드루킹’이라는 필명으로 유명세를 탄 인물이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9시 3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와 관련해서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데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며 ”충분히 확인하지 않고 보도한 것은 명백히 악의적인 명에훼손”이라고 말했다. 또 ”수백 건 문자를 주고 받았다는 건 사실과 다른 악의적 보도로 강력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문제가 된 인물은 지난 대선 경선 전에 문재인 후보를 돕겠다면서 스스로 연락을 하고 찾아온 사람”이라며 ”당시 수많은 지지그룹들이 그런 식으로 문 후보 돕겠다고 연락해왔고 ‘드루킹’도 그중 하나”라고 밝혔다. 그에 대해 ”선거 때는 통상적 자주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 후 드루킹은 텔레그램으로 많은 연락을 보내왔다”며 ”당시 수많은 사람으로부터 비슷 메시지 받는 저로서는 일일이 확인할 수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선거 끝난 후 인사 관련 무리한 요구 등이 있었고, 청탁이 안 받아들여지자 불만을 품은 뒤 그렇게 끝난 일”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