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4월 11일 15시 51분 KST

유병재가 '나의 아저씨'에 대해 쓴 글이 논란이 되자 사과했다

OSEN

방송인 유병재가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 대해 쓴 글이 논란이 되자 사과했다.

10일 유병재는 자신의 팬카페 ‘정신병재’에 ‘나의 아저씨‘에 대한 글을 올렸다. 유병재는 해당 글을 통해 ”‘나의 아저씨’ 보시는 분. 드라마를 이렇게 잘 만들 수 있나. 이런 대본, 대사를 쓸 수 있다면 정말 좋겠다”고 말했다.

이 글에 일부 팬들은 ”폭력적인 장면이 그대로 나오고, 폭력을 정당화하지 않느냐”고 댓글을 남겼다.

유병재는 ”강한 폭력이 나오긴 하는데 정당화는 아닌 것 같다. 그 방법이 옳다고 장려하는 것도 아니다”라며 ”‘이런 놈도 있는데 정말 못되고 찌질하지 않니?’라고 말하는 것 같다. 그 정도 표현마저 막으면 창작자들은 얼마나 좁고 외롭겠냐”고 답했다.

이에 일부 팬들은 ”폭행 장면이 논란이 된 이유를 공감하지 못하는 게 아니냐”고 지적했고, 팬들 사이에서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논란이 되자 유병재는 11일 팬카페에 사과문을 올렸다. 

안녕하세요 유병재입니다.

간밤에 많은 댓글들이 오가고 행여 그 과정에서 상처받으신 분들이 계시지 않았을지 면목이 없습니다. 저에게 애정을 가지신 분들이 모여주신 이 곳에 저로 인하여 갈등과 다툼을 조장된 것은 저의 큰 잘못입니다. 죄송합니다.

저에겐 단순한 문화취향이었던 것이 어떤 분들께는 당장 눈 앞에 놓인 현실 속 두려움이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어쩌면 그동안 의식하지 못했을 뿐 저도 젠더권력을 가진 기득권은 아니었는지, 그래서 조금 더 편한 시각으로만 세상을 볼 수 있었던 건 아니었는지 되돌아보게 되었습니다.

제가 몰랐던 것들을 배워가려 노력하고 있다 생각했는데 아직 한참 부족하다는 걸 알게 됐습니다. 죄송합니다.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한편 ‘나의 아저씨’ 첫방송에서는 사채업자 이광일(장기용 분)이 이지안(아이유 분)에 폭행을 가하는 장면이 있어 논란이 됐다. 특히 폭행을 당한 뒤 이지안이 이광일을 향해 ”너 나 좋아하지”라고 묻는 모습은 ”폭력을 애정의 한 종류로 미화했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이에 아이유는 네이버 브이라이브에서 ”그렇게 싸웠는데, 그런 사람과 사랑은 못 한다”고 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