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11일 15시 30분 KST

김문수가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며 한 말

자신의 과거를 반성하기도 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11일,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대한민국을 좌파 광풍에서 구하고 자유민주주의 세력의 통합과 혁신을 위해 한 몸을 던지겠다”며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뉴스1

 

김문수는 ”문재인 정권은 지금 혁명을 하고 있다”며 “국가가 민간기업의 주인 노릇을 하고 토지 사유권까지 침해하려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이어 “전직 대통령 두 명을 혁명의 제물로 삼아 감옥에 가뒀고, 표적수사와 피의사실 공표로 법치주의를 훼손하는 여론재판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문수는 이어 “우리 민족끼리를 외치며 북핵 용인, 한미동맹 폐지, 김정은 3대 세습 독재와 동거하는 연방제 통일을 지향하고 있다”며 ”좌향좌 개헌, 사회주의 국가를 지향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과거를 반선하기도 했다. 김문수는“저는 스무 살 대학생 때 노동자가 돼 7년간 노동자로 살면서 한때 사회주의에 경도되기도 했다”며 “(그러나) 우리 당에 입당한 지 어느덧 24년이 됐고 자유민주주의의 투철한 신봉자가 됐다”고 밝혔다.

김문수는 자유한국당이 ”건국과 호국, 산업화, 민주화를 이끈 대한민국의 주체세력”이라며 ”서울보다 17배 넓고 인구는 200만명 이상 많은 경기도의 최장수 도지사로서 서울과 인천, 경기도가 협력해, 베이징, 도쿄와 경쟁하는 대수도의 구상을 가다듬었다”고 말했다.

또한 ”무능한 좌파가 장악한 서울은 하향평준화 정책으로 무기력한 도시가 되고 있다”며 ”규제가 아닌 자유의 경쟁력으로 서울의 활력을 되찾겠다”고 강조했다.

그가 출마를 선언하며 제시한 공약은 △수도 이전 개헌 저지 △한미연합사령부의 서울 존치 △미세먼지 30% 감소 △대학교 주변 첨단지식산업 특구로 발전 △대중교통요금 상한제 도입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