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10일 10시 22분 KST

신동이 두 달만에 23kg을 감량한 비법을 공개했다

이 방법이라면 성공할 수 있을 것 같다.

JTBC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신동이 두 달만에 23kg을 감량한 비법을 공개했다.

신동은 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했다. 이날 신동은 이전보다 체중을 감량했다고 밝히며 ”원래 116kg이었는데 지금 93kg이다. 두 달만에 감량했다”고 밝혔다.

JTBC

신동은 ‘자율배식 다이어트‘를 했다며 ”책도 읽고, 다큐멘터리도 5편이나 보면서 공부를 많이 해서 진행한 다이어트”라고 털어놨다. 그에 따르면 ‘자율배식 다이어트‘란 배고픔을 참지 않고, 살이 찌지 않는 음식을 ‘무한대’로 먹는 것이다.

신동이 택한 ‘살 찌지 않는 음식’은 총 5가지로, 두유·깔라만시 젤리·참치·바질 캔디·제로 콜라다. 신동은 ”밥 대신 두유를 먹는다. 참치캔에 든 기름은 몸에 나쁘지 않다”라고 전했다. 또 군것질을 좋아했으나 깔라만시 젤리와 바질 캔디로 충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의점에 대해서도 말했다. 신동은 ”나는 지금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라는 생각은 하고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방송 후 신동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이어트식으로 가득한 자신의 냉장고를 공개하기도 했다.

A post shared by 신동 (@earlyboysd)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