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4월 10일 10시 22분 KST

항공권 결제 전에 반드시 확인해야 할 4가지

무작정 최저가가 좋은 것은 아니다

여행을 떠나기 전, 가장 설레는 출국장. 갑자기 발권이 안 된다. 여권상 이름과 항공권의 이름이 달랐던 것. 출발일 하루 전에라도 발견했다면 (수수료를 물고서라도) 탈 수 있겠지만 현장에서 문제가 생기면 정말 황당하고 최악의 경우는 비행기를 탑승하지 못할 수도 있다.

해외여행은 적잖은 비용이 든다. 들인 돈만큼 행복한 기분을 느끼고 오면 좋지만 출발 전부터 불상사가 생기면 여행 내내 무거운 기운이 쫓아 다닌다. 아래는 스카이스캐너가 한국인 남녀 98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한국인이 항공권 결제 시 가장 많이 하는 실수 8가지’다. 이를 참조로 항공권을 발권하기 전 반드시 확인해야 할 사항 네 가지를 추려보았다.

<한국인이 항공권 결제시 가장 많이 하는 실수 TOP8>

1. 영문 이름 잘못 기입 34%

2. 수하물 규정 미확인 23%

3. 출입국 날짜 잘못 설정 18%

4. 항공권 약관 미확인 7%

5. 출/도착지 잘못 설정 6%

6. 여권 번호 잘못 기입 6%

7. 여권 만료 기간 미확인 3%

8. 비자 관련 (비자 만료 기간 및 필요 여부 미확인) 3%

 

scyther5 via Getty Images

 

1. 항공권 변경 및 취소 규정을 확인하자

최저가 항공권은 말 그대로 가격 면에서는 절약할 수 있어 이점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땡처리 항공권이나 저가 항공사의 프로모션 성 항공권은 환불, 취소 규정이 엄격한 경우가 많아 주의해야 한다. 최악의 경우 항공권 가격의 절반 이상을 취소 및 변경 수수료로 지불해야 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계획에도 없던 여행을 단순히 저렴한 가격에 혹해서 샀다가 예기치 못한 상황으로 항공권을 취소해야 할 때는 항공권 가격에 버금가는 수수료를 낭비할 수도 있으니 일정을 확실히 확인하고 결제해야 한다. 일정에 대한 확인이 없을 경우 돈을 조금 더 주고서라도 무료 취소 및 변경이 가능한 일반 운임을 선택하는 편이 수수료를 아끼고 비용을 줄이는데 더 유리할 수 있다.

또한, 여행사를 통해 항공권을 구매했을 경우 항공사에 지불하는 수수료 외에 여행사에 지불하는 수수료가 추가로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 또한 여행사마다 규정이 다르기 때문에 항공사뿐만 아니라 여행사 규정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2. 영문 이름은 한번, 두번, 세번 확인하자

항공권 발권 시 여행객이 직접 작성하는 영문 이름은 여권의 영문 이름 철자와 반드시 일치해야 한다. 하지만 자유여행객은 직접 발권을 하다 보니 항공권 예약 시 이름의 영문 철자를 잘못 입력하거나 여권에 기재된 정확한 철자가 기억이 안 나 일단 입력해 두고 나중에 수정하려는 경우가 있다. 탑승객의 영문 이름 철자가 여권에 기재되어 있는 철자와 일치 하지 않으면 수정을 거쳐야 하는데 이 경우 항공사와 여행사에 따라 수정 가능 여부 및 수수료가 달라진다. 이름을 무료로 수정해주는 곳도 있지만, 결제를 취소하고 다시 예매하는 과정에서 수수료를 물어야 하는 곳도 있다. 항공권은 유가증권으로 취급되는 데다 예약 오남용 등으로 대부분 항공사가 이름 변경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최악의 경우에는 보안 및 안전상의 이유로 출국을 할 수 없거나 입국이 불허될 수 있어 꼭 여권영문과 동일한지 확인해야 한다.

 

3. 은근히 돈이 줄줄 새는 수화물, 무작정 최저가가 좋은 것은 아니다

여행을 가면 짐이 있기 마련. 하지만 수하물 규정은 항공사와 노선, 그리고 운임 기준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따라서 항공권에 해당하는 수하물 규정과 별도 비용 발생 여부를 꼼꼼히 확인해야 숨은 비용을 피할 수 있다. 잘 모르고 수하물을 보내게 된다면, 무게 초과로 비용이 추가 돼 최저가 항공권을 구매해 절약한 돈이 무색하게 추가 요금을 내야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같은 항공사와 노선이라도 프로모션 운임이 일반 운임보다 수하물 규정이 엄격한 편이다. 또한, 비행 시간과 거리에 따라 수하물 규격이 달라지는 경우도 있다.

 

4. 여행지 비자, 여권 유효기간 확인도 확인하자

우리나라의 여권파워는 세계 3위다. 비자 없이 갈 수 있는 국가가 178곳(2018년 3월 기준)이나 되다 보니 웬만한 곳은 비자 없이 갈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 패키지 여행의 경우 여행사 측에서 알아서 필요시 비자를 신청해주지만 자유여행객이면 직접 비자신청을 해야 한다. 가족여행지 1위인 괌을 포함한 미국과 한국인 자유여행지로 급 성장한 베트남, 그리고 중동 아시아의 대부분의 국가와 호주는 전자비자 또는 비자가 필요하다. 국가에 따라 즉시 비자 발급이 되기도 하지만 사람에 따라 비자가 나오는데 2~3일에서 한 달까지 시간이 걸리기도 한다. 때문에 여행을 떠나기 전 시간을 넉넉히 가지고 비자가 필요한지 확인 후 발급을 받아야 한다. 또한, 중국, 대만, 태국, 베트남 등의 국가는 해당 국가 입국일 기준 여권 유효기간이 6개월 이상이어야 한다. 여행을 떠나기 전 외교부 사이트를 반드시 확인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