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09일 17시 18분 KST

청와대는 김기식의 해외출장이 "적법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뉴스1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

청와대는 9일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과 관련 ”모두 공적인 목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적법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해임에 이를 정도로 심각하진 않은 것으로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조국 민정수석비서관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지시에 따라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김 원장을 둘러싼 일부 언론의 의혹제기에 대해 그 내용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의혹이 제기된 해외출장 건들은 모두 공적인 목적으로 이뤄진 것이며 적법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출장 건들은 모두 관련기관의 해외진출을 돕기 위한 외교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거나 관련 기관 예산이 적정하게 쓰였는지 현장조사를 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국민의 기대와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은 겸허하게 받아들이나 그렇다고 해임에 이를 정도로 심각하진 않은 것으로 판단내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