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09일 16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09일 17시 21분 KST

이명박이 ‘옥중 페이스북’으로 검찰의 기소사실을 반박했다

기소 시점에 맞춰 발표하도록 구속 전에 측근들에게 맡겨둔 성명서였다.

뉴스1

검찰은 4월9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111억원 어치 뇌물을 받는 등 16가지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앞서 3월22일 구속돼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돼 있던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구속기소가 이뤄지자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구치소 안에서 접견이나 언론 접촉 등을 통제 받고 있는 이 전 대통령은 이미 구속 전에 기소 시점에 맞춰 발표하도록 측근들에게 이 성명서를 맡겨놓았다. 

이 전 대통령은 마치 수사 결과를 예측한 듯 성명서를 통해 검찰을 향한 강도 높은 비판을 제기했다. 그는 검찰이 제기한 다스 소유권, 삼성 다스 소송비 대납 등 주요 혐의에 대해 반박하면서 “검찰이 거짓 주장을 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의 기소에 대해 “본인들이 그려낸 가공의 시나리오를 만들어놓고 그에 따라 초법적인 신상털기와 짜맞추기 수사를 한 결과”라며 “검찰은 나를 구속기소함으로써 이명박을 중대 범죄의 주범으로, 이명박 정부가 한 일들은 악으로, 적폐대상으로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 전 대통령은 서울시장 재임 중 월급을 반납하고, 재산을 사회에 환원했다고 주장하며 “임기 중 어떤 대기업 총수와 독대한 일도 없고, 재임 중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적도 없다”라며 뇌물 수수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다스의 실소유주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도 다시 해명에 나섰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는 다스 주주들의 것이다”라며 “다스는 30년 전에 설립되어 오늘날까지 맏형(이상은)에 의해서 가족회사로 운영돼왔다”라고 반박했다.

삼성이 다스 소송비용을 대납한 혐의에 대해서는 “워싱턴의 큰 법률회사가 무료로 자문해주기로 했다는 말을 들은 적은 있다”라며 “검찰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그 대가로 이건희 회장을 사면했다는 주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구속 이후 검찰 수사에 응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정권의 하수인이 되어 헌정사상 유례없는 짜맞추기 표적수사를 진행해온 검찰 수사의 정당성을 전혀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