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09일 15시 33분 KST

재활용단체들이 “재활용 쓰레기 대란은 끝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지방자치단체가 수거업체와 선별장에 대한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뉴스1

재활용품 수거업체들이 최근 폐비닐 등 재활용품으로 걷어가지 않겠다면서 촉발된 이른바 ‘재활용품 대란’이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앞서 환경부는 4월6일 국내 재활용단체 연합조직인 ‘한국자원순환단체총연맹’를 만나 재활용 수거 정상화를 요구한 바 있다. 이에 총연맹 쪽은 같은 날 “전국 52개 회원사와 400만 명의 회원사는 즉시 폐비닐 등 수거와 재활용시스템 정상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며 사실상 정상화를 약속했다.

그러나 4월8일 총연맹에 소속하지 않은 재활용단체들이 “재활용품 수거 문제를 해결했다는 환경부의 발표는 거짓이다”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한국자원재활용협회·한국자원수집운반협회 등 재활용단체들은 이날 이날 오전 경기 용인시 한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부는 지난 6일 한국자원순환단체총연맹(이하 총연맹)이라는 조직을 앞세워 재활용품 수거가 정상화됐다고 발표했다”며 ”그러나 총연맹은 공동주택에서 발생하는 재활용품을 수집하는 업체와 큰 관련이 없는 단체로, 문제 해결과는 거리가 멀다”라고 밝혔다.

환경부가 면담에 나선 총연맹의 경우, 2015년 전국고물상연합회와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등 52개 단체가 가입된 연합단체다. 

“우리 협회는 전국에 3200여 개의 회원사를 두고 있지만, 총연맹은 연맹이라는 타이틀만 갖고 있을 뿐 우리와 의견을 주고받은 적이 없다. 그런데도 환경부는 총연맹과만 대화하며 문제를 덮으려 하고, 실질적으로 수거를 맡은 우리와는 대화하려 하지 않는다.” (구관회 한국자원재활용협회장, 연합뉴스 2018.4.9.)

한국자원재활용협회 등 단체는 재활용품 대란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재활용품 수거를 맡고 있는 업체와 선별장에 대해 지방자치단체가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폐기물관리법에 따르면 재활용품 수거의 1차 책임은 지자체이나 현실적으로 지자체가 모든 폐기물을 직접 거둬가는 건 불가능하므로 수거 업체와의 조율이 필요하다. 환경부에서 지침을 제시해 각 재활용품 수거 업체의 수익성을 확보해줘야 한다.” (박달수 한국자원수집운반협회장, KBS 201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