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09일 10시 04분 KST

삼성 노조파괴 문건 ‘마스터플랜’ 나왔다

검찰이 삼성전자 PC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발견했다.

Kim Hong-Ji / Reuters

삼성의 ‘노조 와해 공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전자에서 작성한 노조 파괴 공작 시나리오가 담긴 이른바 ‘마스터플랜’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8일 확인됐다. 노조 설립부터 활동까지 단계별 대응 지침 등 2013년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공개했던 ‘에스(S)그룹 노사전략’ 문건보다 한층 적나라한 내용을 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문건 등을 토대로 삼성전자의 노조 파괴 공작이 실제 집행됐는지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날 한겨레 취재 결과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성훈)는 최근 삼성전자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4개의 외장 하드디스크에 보관된 6천여건의 문건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삼성전자가 직접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마스터플랜’ 문건을 찾아냈다. 이 ‘마스터플랜’ 문건은 삼성 내 노조 활동 전반에 대한 단계별 대응 지침을 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먼저 노조 설립 단계에 대해 ‘노조 설립 전부터 각 협력업체와 협조를 구축해 노조 설립을 조기에 와해시킨다’는 방침 아래 노조 설립 방해 전략을 구체적으로 적시했다고 한다. 노조 설립 이후 단계 대응책에는 ‘표적감사 등으로 인사·금전적 불이익을 준다’, ‘단체교섭 지연’, ‘노조가 시위를 벌이면 회사 쪽에서 반대 시위를 기획한다’ 등 유형별로 부당노동에 해당하는 행위가 거의 다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대관·언론 대응 지침 등도 구체적으로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Kim Hong-Ji / Reuters

검찰은 문건의 대응 방안이 구체적인 만큼 실제 실행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실제 삼성전자의 애프터서비스 업무를 담당하는 협력사 직원들로 구성된 노조인 ‘삼성전자서비스지회’가 2014년 4~5월 삼성 본관과 삼성미술관 리움 등에서 노조 활동 보장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자, 리움 직원 10여명이 노조를 비판하는 대응 시위를 벌였다. 앞서 2013년 10월 삼성전자서비스지회는 그해 7월 노조 설립 뒤 원청인 삼성전자가 단체교섭을 지연하고 노조 탈퇴를 강요하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했다며 이건희 회장과 최지성 미래전략실장,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이사 등을 대상으로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진정서를 낸 바 있다.

검찰은 ‘마스터플랜’이 삼성전자서비스에서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행됐는지 확인하기 위해 지난 5일 경기도 수원에 있는 삼성전자서비스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고, 현재 관련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 또 조만간 삼성전자의 관련 임직원과 삼성전자서비스지회 관계자 등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