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08일 17시 35분 KST

정의용이 금연을 권하자 김정은과 리설주가 보인 반응

김영철의 표정은 얼어붙었다.

KCNA KCNA / Reuters

지난달 5일, 평양에서 열린 한국 특사단 만찬자리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아내 리설주가 김 위원장에 금연을 권유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8일 아사히신문은 남북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특사단이 정 실장이 김 위원장에게 담배는 몸에 좋지 않으니 끊는 걸 권유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한국 특사단은 김 위원장을 자극하는 발언을 하지 않도록 북한측과 사전에 합의를 했다. 정 실장의 이같은 발언에 자리에 동석했던 김영철 당 부위원장 등의 표정은 얼어붙었다. 그러나 이 발언에 박수를 치며 기뻐했던 이가 있었다. 바로 리설주였다.

아사히신문은 리설주가 ”항상 담배를 끊기를 바란다고 부탁하는데, 말을 들어주지 않는다”라고 말하자 김 위원장도 웃었다고 전했다. 정 실장의 발언과 리설주의 반응 모두 즉흥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리설주의 반응으로 현장 분위기는 누그러졌다.

김 위원장은 애연가로 유명하다. 조선중앙TV와 노동신문 등에서는 김 위원장이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자주 등장하며, 김 위원장은 병원 시찰 중에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한편 아사히신문은 북한 최고 지도자는 신격화되어 있어 부부의 사적인 대화가 외부에 누설된 것은 극히 이례적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