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08일 17시 08분 KST

간호사연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보건복지부도 책임져야"

기형적 구조와 관행을 비판했다.

뉴스1

간호사연대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에 대해 개별 의료인뿐 아니라 보건복지부와 병원 경영진도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간호사연대는 8일 성명서를 내고 “4명의 아이가 귀한 목숨을 잃은 이 순간조차 가장 큰 책임이 있는 병원과 정부는 빠져 버린 채 의료진 7명에 대해서만 책임을 묻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간호사연대는 ”병원 내 감염이 발생하고 아이들이 사망하는 과정에서 의료인에게 업무상 과실치사죄가 적용됐다”면서 ”그러나 먼저 올바른 감염관리 지침을 만들고 지키기 위해 적극 노력했어야 하는 병원장 등 경영진의 책임소재는 증발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간호사연대는 ”이렇게 허술하게 감염관리를 하고 있는 이대목동병원에 의료기관 평가 1등급을 줬던 복지부야말로 이 사태에 대해 가장 큰 책임이 있다”며 ”개인의 문제로만 접근하면 이 문제는 이대목동병원에서 끝나버리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형적인 구조와 관행을 만들어내고 유지해온 책임자가 누구인지, 이를 방치했던 주체는 누구인지 밝히고 반드시 현장을 개선해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애초 간호사연대, 대한전공의협의회, 행동하는 간호사회 등 3개 단체로 구성된 이대목동병원 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집회를 열어 정부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집회가 ‘의료인에 대한 감싸기’로 비칠 것을 우려해 성명서로 대체한다고 간호사연대는 설명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