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08일 16시 48분 KST

한 60대 남성이 남의 무덤을 파헤치고 유골을 훼손한 이유

피해자들과 연관관계도 전혀 없었다.

한겨레

경기도 이천경찰서는 야산에서 남의 무덤을 파헤쳐 유골을 훼손한 혐의(분묘발굴 및 사체손괴)로 박아무개(60)씨를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이천시 장호원읍 일대 야산에서 새벽을 틈타 무덤 4곳을 삽으로 파헤친 뒤 유골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박씨는 11년 전인 2007년 2월 장호원읍에서 한 차례 같은 범죄를 저지른 적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경찰은 1년가량 수사를 벌였지만, 범인의 땀이 묻은 수건 1장 외에는 별다른 단서를 찾지 못해 범인의 디앤에이(DNA)를 보관하는 것으로 수사를 마무리했다.

그러나 경찰은 지난해 12월 현장에서 수거한 담배꽁초에서 나온 디앤에이가 2007년 사건 범인의 디앤에이와 일치한다는 사실을 확인해 박씨를 검거했다.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우주의 신이 보내는 텔레파시를 듣기 위해 유골이 필요했다”는 등 횡설수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는 조현병 환자로, 특별한 직업도 없고 피해자들과의 연관관계도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