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08일 10시 31분 KST

[전문] 샘 해밍턴 아내 "윌리엄, 반려견 학대 논란 반성..모범 되는 엄마될 것"

OSEN

방송인 샘 해밍턴의 아내이자 윌리엄 해밍턴의 어머니 정유미 씨가 애완견 학대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정유미 씨는 7일 밤 자신의 SNS에 ”제 경솔한 행동으로 실망감을 안겨드려 죄송합니다. 정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며 “13년 동안 희로애락을 함께한 만두와 가지는 저희 집에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가족”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 잘못으로 인해 저희 가족을 비롯한 다른 분들이 상처받지 않게 더욱 신중을 기하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샘해밍턴의 아내는 윌리엄이 강아지를 장난감으로 때리는 듯한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그는 ”살아있는 장난감~ 절친인 만두와 가지를 소개합니다. 배변을 가리지 못해서 교육중이니 이상하게 생각하지 마세요”라고 덧붙였고 이는 곧바로 논란이 됐다.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다음은 샘 해밍턴의 아내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윌리엄 엄마입니다. 제 경솔한 행동으로 실망감을 안겨드려 죄송합니다. 정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13년 동안 희로애락을 함께한 만두와 가지는 저희 집에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가족입니다. 제 잘못으로 인해 저희 가족을 비롯한 다른 분들이 상처받지 않게 더욱 신중을 기하겠습니다.

앞으로 아이들에게 모범이 되는 엄마가 될 수 있게 몇 번이고 제 행동을 돌아보고 배우는 자세로 육아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