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06일 22시 08분 KST

직원들이 제일 오래 다니는 기업은 이곳이다

상위 세 곳 모두 제조업이다

국내 30대 기업의 직원 평균 근속연수는 10여 년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지난 3월 14일부터 4월 2일까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2017년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시총 상위30대 기업들의 자료를 조사한 결과를 6일 발표했다.

30개사의 평균 근속연수는 10.7년으로 나타났다. 직원 평균 근속연수가 가장 높은 기업은 기아자동차로, 직원 1인당 근속연수는 20.5년이다. 포스코(19.8년)와 현대자동차(18.8년)가 그 뒤를 이었다. 세 곳 모두 제조업 회사다.

이어 4위는 KT&G(17.9년) 5위는 한국전력공사(17년)가 차지했다. 다음은 순서대로 6위_S-OIL (15.3년) 7위_삼성생명(13.5년) 8위_롯데케미칼(13.3년) 9위_현대모비스(12.7년) 공동 10위_SK텔레콤·삼성SDI(각12.2년)으로, 이들 기업이 장기 근속 10위 안에 최종 이름을 올렸다.

삼성전자는 평균 11년 근속으로 순위로는 16번 째를 차지했다.

반면, 평균근속연수가 짧은 5개사는 공동 29위_신한지주, KB금융(각 3.2년) 28위_하나금융지주(3.5년) 27위_넷마블게임즈(3.7년) 26위_LG(3.8년) 순으로, 특히 하위 3개사에 모두 금융지주가 자리해 근속연수 상위 3개사인 제조업과는 다소 명암이 갈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