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06일 16시 32분 KST

박근혜 변호인은 1심 선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이 사건은 반쪽짜리 사과와 같다"

국정농단의 주범 박근혜에게 징역 24년의 중형이 선고된 가운데 박근혜 측 변호인 강철구 씨는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서 얼마든지 다른 판단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뉴스1

그는 몰려드는 취재진을 향해 ”이 사건에 대해 기록을 보면서 이런 생각을 했다. 이 사건은 반쪽짜리 사과와 같다.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서 얼마든지 다른 판단이 가능하다”며 ”국선 변호인들이 최선을 다했지만 오는 선고 결과가 매우 좋지 않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는 이어 ”그러나 오늘은 1심 선고일 뿐이다. 앞으로 항소심, 대법원에서 다른 판단을 해주실 것이라고 믿는다”며 ”저희 국선 변호인들은 마지막까지 피고인의 이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진실은 언젠가 밝혀지리라 믿는다. 빠르면 수년 내에 그렇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