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06일 11시 58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양승동 KBS 사장 임명안을 재가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양승동 신임 KBS 사장 임명안을 재가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오전 양승동 신임 사장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의 양 사장 임명은 전날(5일)까지였던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 시한이 경과해 이뤄진 것이다.

양 신임 사장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 1989년 KBS에 입사해 KBS ‘세계는 지금’ ‘추적 60분’ ‘역사스페셜’ ‘인물현대사’ ‘명견만리’ 등을 연출했다. 2007~2008년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언론본부 공동대표, 제21대 한국PD연합회장 등을 역임했다.

이명박정부 당시 ‘공영방송 사수를 위한 KBS사원행동’ 공동대표로 활동하다 파면 처분을 받았으나 이후 재심을 통해 정직 4개월로 징계수위가 조정됐다.

양 신임 사장 임기는 고대영 전 사장 잔여 임기인 올해 11월23일까지 약 9개월간이다.

같은 고위관계자는 보수야당이 세월호 참사 당일 양 사장이 노래방에 갔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사퇴를 촉구했던 것과 관련해선 ”세월호 유가족까지 (인선을) 찬성한다고 성명도 내고 하지 않았느냐”며 ”그 이상은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