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05일 17시 51분 KST

'사기 논란' 이종수가 소속사에 이메일 두 통을 보냈다

”죄송하다는 말밖에 할 수 있는 말이 없다. 이젠 선택의 갈림길에 있는 것 같다”

OSEN

사기 논란과 함께 잠적했던 배우 이종수가 8일 만에 소속사에 입장을 전했다.

5일 스타뉴스는 단독으로 이종수 소속사 국엔터테인먼트에 이종수가 보낸 메일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종수는 3일, 두 차례 메일을 보내 억울함을 호소했다.

앞서 이종수에게 3천만원을 빌려줬으나 돌려받지 못했다는 A씨는 이종수가 잠적한 뒤 인터넷 방송을 통해 ”이종수에게 차용증을 쓰고 돈을 빌려줬으나, 약속한 날까지 돈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A씨는 ”현재도 돈을 받지 못했고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이종수가 소개한 사람에게도 사기를 당했고 사기 금액이 2억4천만원”이라고 주장했다.

이메일에서 이종수는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종수는 “3천만원 차용 후에 단 한 번도 밀리지 않고 매달 2.3프로 이자를 넘겨줬고 원금도 지금까지 1300만원 변제했다”라고 주장하며 이자와 원금을 갚은 통장 내역도 첨부했다.

또 A씨가 말한 2억4천만원에 대해서는 ”나랑 전혀 상관없는 일”이라고 전했다. 이종수는 ”서로 일로 소개시켜준 건 사실이지만 본인이 벤츠 차량 5대 담보로 잡고 빌려준 거라는데 진심 죽고 싶다”고 전했다.

이종수는 두 번째 이메일에는 ”많은 분들께 죄송하다”라며 ”죄송하다는 말밖에 할 수 있는 말이 없다. 이젠 선택의 갈림길에 있는 것 같다”고 썼다.

이종수의 메일에는 지인 결혼식 사회를 봐 주기로 하고 85만원을 받았으나 당일 종적을 감춘 것이나 연락 두절과 관련된 입장은 나오지 않았다. 결혼식 사회를 요청했던 B씨는 이종수를 고소했으나 소속사 측은 B씨에 피해액을 변상하고 고소 취하를 했다. 하지만 이 소식 후 이종수에 대한 또 다른 사기 의혹이 온라인 등에서 불거졌다.

OSEN에 따르면 소속사 측은 ”우리도 이종수를 데려오려고 노력하고 있다”라며 ”이종수는 휴대폰도 꺼져있고 문자도 여전히 확인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스타뉴스에 따르면 소속사 측은 ”허위사실을 유포한 인터넷방송과 운영자, 인터넷방송에 출연했던 A씨, 그리고 이를 무분별하게 보도한 매체에 대해 허위사실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