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05일 17시 24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초등학생한테 100원을 선물로 받았다

문 대통령의 ‘선물 자랑’으로 알려지지 않았던 사실이 뒤늦게 공개됐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4월4일 서울 성동구 경동초교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동초교에 모인 학부모와 학교, 교육청, 지자체, 정부 관계자 등과 함께 ‘온종일 돌봄 정책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를 열기 전, 문 대통령은 경동초교 돌봄교실을 방문했다. 돌봄교실에는 맞벌이 부부를 위해 학교 정규 수업을 마친 학생들을 학교에서 돌봐주는 곳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동초교 학부모이기도 한 배우 장신영과 함께 돌봄교실에서 일일 교사 체험을 했다. 문 대통령은 초등학생들과 함께 앉아서 동화책을 읽고, 간식을 직접 나눠주기도 했다. 

그런데 이날 현장에서 알려지지 않았던 사실이 뒤늦게 공개됐다. 

김선 청와대 뉴미디어실 행정관은 4월5일 청와대 페이스북 생방송 ‘LIVE 11:50 청와대입니다’에 나와 이날 식목일 행사에서 문 대통령이 한 말을 전하며 “문 대통령이 어제 돌봄교실에서 옆에 앉아있던 여학생에게 선물을 받고 자랑을 했다”라고 전했다. 

뉴스1

 “(문 대통령이 4월4일 방문한 돌봄교실에서 만난) 학생들 얘기를 하면서 어제 선물을 받았다고... 자기 어제 100원 받았다고. 100원요? 누가 그랬더니 같이 돌봄교실에서 공부하던 옆에 앉아 있던 여학생이 주머니를 뒤져서 ‘제가 이것밖에 없다’고 하면서 대통령께 본인이 가지고 있던 100원을 드렸대요. 

그래서 특별한 선물을 받았다고 (식목일 행사에서) 같이 삽을 뜨던 비서실장과 비서진에게 자랑을 하시더라고요. (문 대통령이) 감사히 소중한 100원 잘 받아서 간직하시겠다고 합니다. (김선 청와대 뉴미디어실 행정관)

김 행정관은 “그 학생이 이 방송을 꼭 봤으면 좋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