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05일 14시 58분 KST

중학교 1학년 남학생이 환자 5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떠났다

소년의 꿈은 축구선수였다.

뉴스1
지난 3월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현대 개막전에 방문한 김태찬군.

뇌사판정을 받은 중학생이 장기기증을 통해 환자 5명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5일 전북대학교병원에 따르면 지난 4일 뇌사 판정을 받은 김태찬(12·고창중 1학년) 군은 심장과 간, 췌장, 신장 2개 등 장기를 기증했다. 김군은 평소 건강하고 밝은 소년이었으나, 지난달 20일 오한과 구토 증세로 전북대병원 응급실을 찾은 뒤 뇌질환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았다.

김군은 집중 치료에도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지난 4일 뇌사 판정을 받았다.

김군의 꿈은 축구선수였다. 김군은 프로축구 전북현대의 이동국 선수를 좋아했으며, 지난달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현대 개막전을 관람하며 응원을 펼칠 정도로 축구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다. 병원을 찾기 불과 3주 전이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군의 부모는 아들의 죽음을 헛되게 하지 않기 위해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부모는 ”태찬이는 평소 밝고 쾌활하고 어려운 사람을 돕는 것을 좋아했던 아이였다”라며 ”비록 짧은 생을 살다 가지만, 누군가에게 고귀한 삶을 선물해줄 수 있는 사실에 태찬이도 하늘나라에서 기뻐할 것”이라고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김군이 기증한 장기는 만성질환자들에게 이식될 전망이다. 유희철 전북대병원장기이식센터장(감담췌혈관이식외과교수)은 ”기증자의 숭고한 희생과 부모님의 어려운 결정으로 여러 환자를 살릴 수 있게 된 것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