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05일 12시 26분 KST

코인네스트 김익환 대표가 횡령·사기 혐의로 체포됐다

가상화폐거래소 대표가 체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oinnest

국내 5위 가상화폐거래소인 코인네스트를 포함한 두 군데의 가상화폐거래소 대표와 임직원들이 횡령, 사기 혐의로 검찰에 체포됐다.

5일 서울남부지검은 가상화폐거래소 두 곳의 대표 2명과 임직원 2명 등 모두 4명을 업무상 횡령 및 사기 등의 혐의로 4일 체포했다”고 밝혔다. 여기엔 코인네스트 김익환 대표도 포함됐으며, 다른 한 곳은 코인네스트보다 규모가 작은 거래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대표 등 두 명이 가상화폐 거래 고객의 자금을 거래소 대표자와 임원 명의 계좌로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들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은 ”체포영장에는 업무상 횡령과 사기 등의 혐의가 적시됐으나, 향후 수사 결과에 따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이나 상법 위반 등으로 혐의가 확대될 수 있다”고 밝혔다.

가상화폐거래소 대표가 체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검찰은 또 다른 가상화폐거래소도 투자 명목으로 일반인들을 속여 불법적으로 자금을 모은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