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04일 16시 02분 KST

[공식입장] 서초경찰서 측 "곽도원 소속사 대표, 명예훼손 혐의 고소장 접수"

서초경찰서 측이 밝혔다.

OSEN

배우 곽도원의 소속사 임사라 대표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서울 서초경찰서 사이버팀 관계자는 4일 오후 OSEN에 ”곽도원 소속사 임사라 대표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장이 접수됐다”며 ”다른 사항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임사라 대표는 지난달 24일 SNS를 통해 곽도원이 연희단거리패 후배들을 돕고 싶어 약속 자리에 나갔지만 오히려 후배 4명에게 금품 요구 협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해당 연희단거리패 후배들에 대한 대중의 비난이 들끓었고, 후배들은 즉각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하는 입장을 취했다.

연희단 거리패 피해자들이 속해있는 이윤택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지난달 29일 ”곽도원 측 임사라 변호사가 일방적으로 보내 온 녹음 파일은 전체가 아닌 일부 파일이고, 해당 내용과 피해자들이 녹음한 내용, 상호 주고받은 문자 등은 협박이나 금품요구와는 무관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임사라 변호사로 인한 2차 피해에 대하여 명예훼손 등으로 법적 대응을 진행하고 있다”고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