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04일 14시 29분 KST

권성동이 "우리가 여당이었을 때"를 회상했다

”문대통령처럼 지독하고 잔인한 대통령은 없다고 생각한다”

뉴스1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우리가 여당이었을 때”를 회상하며 ‘적폐청산 수사’를 비판했다.

3일 권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중앙위원회 운영위원회에 참석해 적폐청산 수사와 대통령 개헌안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말했다.

권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본인이 옳다고 생각하는 일은 헌법과 국민의 감정 따위는 아랑곳하지 않고 강하게 밀어붙인다”라며 ”뻔히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을 것을 알면서도 정치 공세의 일환으로 대통령 개헌안을 발의했다”고 주장했다. 

또 ”문대통령처럼 아주 지독하고 아주 잔인한 대통령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권 의원은 적폐청산 수사와 관련해 ”수사기관을 아주 충견으로 만들어버리는 정치보복 수사로 우리 당이 어려워졌다”라고 주장하며 한국당이 여당이었던 시절을 회상했다.

″우리가 여당일 때는 야당이 소리 지르고 난리를 치면 달래서 하려고 했다. 지금 여당은 달랠 생각을 안 한다. 오로지 마이웨이로 하고 싶은 걸 하고 싶어한다.”

이날 권 의원은 6월 지방선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권 의원은 ”이번 선거에서는 한국당을 오랫동안 지탱해오고 주인 역할을 해 온 중앙위 운영위원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라며 ”경제 파탄과 안보 불안을 야기하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자는 당의 목소리를 국민께 제대로 전달해주시기 위해 더 열정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