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02일 14시 09분 KST

'방배초 인질극' 벌인 남성이 가장 처음 요구했던 것

인질로 잡혀있던 4학년 학생은 안전하게 구조됐다.

뉴스1
2일 20대 남성이 인질극을 벌였던 서울 서초구 방배초등학교 학생들이 하교하고 있다. 뉴스 속보를 듣고 달려온 학부모들이 교문 앞에서 전화통화를 하거나 아이들을 집으로 데려가고 있다. 

서울 서초구 방배초등학교에서 초등학교 4학년 여학생(10)의 목에 흉기를 댄 채 인질극을 벌이던 20대 남성이 1시간 만에 검거됐다. 납치된 여학생도 무사히 구조됐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2일 오후 12시43분쯤  방배초등학교 1층에 침입해 4학년 여학생 A양을 상대로 인질극을 벌인 혐의로 B씨를 붙잡았다고 밝혔다. 검거된 B씨는 간질증세를 보여 인근병원으로 이송됐다. B씨에게 인질로 잡혀있던 A양은 안전하게 구조돼 B씨와는 다른 병원으로 후송됐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이날 오전 11시43분쯤 방배초 교무실에 침입, A양을 인질로 잡고 목에 칼을 들이대며 ”기자를 불러달라”고 요구했다. 이 학교 경비원에 따르면 B씨는 ‘졸업 증명서를 발급받기 위해 왔다’며 민원인인을 가장해 학교 안으로 침입했다. 

이 학교 한 학생은 “4교실이 시작하고 4학년 학생 6명이 함께 교무실에 심부름을 가는 중에 한 아저씨가 (A양을) 인질로 잡았다”며 ”범인은 A양 등에게 ‘억울한 사연이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경찰은 침입한 B씨가 인질극을 벌이자 현장에 출동한 경찰특공대와 협상팀을 급파, B씨를 교무실이 위치한 건물에서 검거했다. 

인질극이 벌어질 당시 학교 측은 방송을 통해 ‘긴급상황이다. 교실 문을 잠그고 밖으로 나가지 말라’는 방송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해당 학교는 학생들을 학교 밖으로 안전하게 대피시키고 있다. 

경찰은 B씨를 상대로 보다 정확한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