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01일 16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01일 17시 46분 KST

안철수가 4일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한다

7년만의 재도전이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오는 4일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한다.

1일 안 위원장 측에 따르면 안 위원장은 오는 4일 오전 10시30분 서울시장 출마 선언식을 연다. 

안 위원장은 서울시민들을 직접 접할 수 있는 옥외장소를 출마 선언 장소로 찾고 있으며,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 등이 물망에 올랐다. 

안 위원장이 서울시장 출마를 예고하면서 서울시장 등 지방선거 판도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서울시장 선거의 경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후보 간 3파전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안 위원장은 지난 5·9 대선에서 3위를 차지한 이후 국민의당 8·27 전당대회 때 당 대표로 돌아와 당권을 쥐었다. 이후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호남 지역구 의원들을 중심으로 한 탈당을 겪었다.

지난 2월 바른미래당으로 통합을 마무리지은 뒤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있던 안 위원장은 지난달 인재영입위원장으로 일선에 복귀했다.

그동안 당내에서는 낮은 당 지지율 등을 이유로 안 위원장의 서울시장 출마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이날 당 소속 의원 7명은 조속한 선언을 요청하기도 했다. 

출마 선언문에는 그동안 기득권 양당이 맡아온 서울시정의 문제점들을 거론하면서 양당제의 폐해 극복을 위해 서울시장에 도전한다는 메시지가 담길 전망이다. 

미래 서울, 깨끗하고 유능한 지방정부 등 서울시 비전에 관한 내용들과 최근 서울시의 문제점 중 하나인 미세먼지 등에 관한 대책도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안 위원장은 다만 박원순 서울시장을 겨냥해 ‘양보론’을 부각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자칫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계산이 깔렸다는 분석이다. 안 위원장 측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전혀 할 필요 없다.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새로운 시정에 대한 구상을 얘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