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31일 15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31일 15시 59분 KST

팽현숙, 충격고백 “남편 최양락 둘째 의심..유전자 검사했다”

“둘째 아들이 태어나고 남편 최양락이 눈물이 나서 한강에 간 적이 있다고 하더라.”

MBN

코미디언 팽현숙이 남편 최양락의 만행(?)을 폭로했다.

31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결혼이 내 인생을 바꿨다’라는 주제로 배우 한다민, 교수 김봉연, 비뇨기과 의사 이선규, 코미디언 팽현숙 등이 출연해 결혼 전후로 달라진 삶에 대해 이야기 나눠본다.

이날 팽현숙은 “너무 잘생긴 아들 때문에 남편 최양락이 의심을 해서 유전자 검사를 제의한 적이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둘째 아들이 태어나고 남편 최양락이 눈물이 나서 한강에 간 적이 있다고 하더라. 아들이 본인과 다르게 너무 잘생겨서 이상하다는 것이 눈물의 이유였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남편의 황당한 의심에 유전자 검사를 제의한 팽현숙은 “검사 결과 진짜 우리 아이가 맞았다. 세상에 아들이 태어났는데 감동해서 우는 것도 아니고 본인을 닮지 않아서 펑펑 우는 아빠가 어디 있겠나”라고 당시의 황당했던 심경을 고백했다.

초유의 해프닝 이후 남다른 자식사랑을 보였다는 최양락. 팽현숙은 “남편이 아들 말이라면 모두 다 들어준다. 아들이 담배를 끊으라고 한 마디 하자 바로 담배를 끊었다. 금연한 지 벌써 15년째다. 또 아들이 술 마시지 말고 일찍 집에 들어오라고 하니 그날부터 일찍 들어오기 시작했다”라고 아들 앞에서 순한 양이 되는 ‘아들 바보’ 최양락의 일상을 공개했다.  

한편, 사업과 방송을 오가며 종횡무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팽현숙은 “작년부터 대학교에 다니고 있다”는 사실을 깜짝 고백한다. 그녀는 결혼 후 포기했던 공부를 다시 시작하게 된 사연을 밝혀 출연자들로부터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는 후문. 방송은 31(토) 밤 11시.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