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3월 28일 13시 08분 KST

원희룡이 탈당할 수도 있다

자유한국당은 절대 아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8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탈당을 시사했다.

한겨레

진행자 김현정은 이날 방송에서 원희룡에게 ”당 활동 참여하지 않으신 지 꽤 되셨다. 탈당이냐 아니냐 고민을 하고 계시냐”고 직접 물었고 원희룡은 ”합당의 시기나 방식, 그리고 내용 이 부분에 대해서 저랑 생각이 다른 부분이 많았다”며 ”바른정당이야 제가 새누리당 탈당하면서 함께 만든 당이니까 거기까지는 제가 책임을 지겠지만 국민의당하고 합당하는 과정에서 생각이 다른 부분이 많아서 그 연장선상에서 고민이 아직 매듭지어지지 못했다”고 고민을 이야기했다.

김현정은 이어 ”그러면 자유한국당으로 안 간다는 것은 현재로서는 확실하냐”고 물었고 원희룡은 “100% 안간다”고 대답하며 그 이유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정신 못 차렸다. 국민들이 보고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탈당을 고려한 원인에 대해 묻자 원희룡은 ”야당의 건강한 견제 역량이 작동을 해야 된다. 야당의 연대라는 것은 선거에서 특정 후보가 유리한 구도를 만들기 위한 것이 아니라 국민들이 걱정하고 국민들이 바라는 국정운영의 견제축으로써 (해야) 국민에 대한 예의이고 기본”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전혀 도외시한 채로 누가 한국당과 바른정당, 국민의당 사이에 상대방을 3등으로 밀어내고 2등을 차지할 것인가 여기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후 김현정이 ”마음의 결심은 어느 정도 서신 것 같다”고 묻자 원희룡은 ”정치가 저 홀몸으로 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가장 가까운 우리 동지들, 보좌진들. 함께하는 분들하고 의논들을 해 나가고 있다. 거의 모아져가고 있다”고 답했다.

탈당 시기에 대해 원희룡은 “4.3 70주년 행사 이후”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