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28일 08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28일 08시 52분 KST

정봉주가 언론 상대 고소를 취소했다

"27일밤 고소취소장을 제출했다"

뉴스1

자신을 향한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들을 고소했던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돌연 고소를 취하했다.

28일 고소 사건을 담당했던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정 전 의원이 어제(27일) 밤에 고소취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고소 취소의 이유는 당일 정 전 의원 측이 문제가 된 날 렉싱턴호텔에서 사용한 카드 사용 내역을 확인했기 때문이라고 SBS연합뉴스 등이 보도했다. SBS는 28일 오전,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2011년 12월23일 저녁 6시쯤 정 전 의원이 문제의 호텔에서 자신의 카드를 사용한 내역이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앞서 인터넷언론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이 2011년 12월23일 이명박 전 대통령 관련 BBK 의혹을 제기했다가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되기 직전 한 기자 지망생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폭로했다.

이에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 기자 2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고, 지난 22일 고소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정 전 의원은 출석하며 성추행 사실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경찰 조사에서 2011년 12월23일 자신의 행적을 증명할 780장의 사진을 제출했고 같은 날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이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나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사실을 폭로한 A씨와 변호인단은 27일 기자회견에서 ‘성추행 사실은 없다’는 정 전 의원의 입장에 대해 ”성추행 사실이 있었다는 것은 진실”이라고 반박했다.

A씨는 기자회견에서 ”제 존재 자체를 밝혀 제 미투가 가짜가 아니라는 걸 인정받고 싶었기 때문에 이 자리에 섰다”며 ”향후 제가 입을지도 모를 위험을 감수하지 않고는 진실을 밝힐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정 전 의원에게 성추행 피해를 입은 2011년 12월23일 당일 오후, 위치기반 모바일 서비스인 포스퀘어에 자신이 렉싱턴 호텔 1층 카페·레스토랑에서 찍은 사진자료를 추가 증거로 제시하기도 했다. 정 전 의원은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취소장을 낸다고 바로 수사를 중단하는 것은 아니고 예정됐던 조사는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전 의원 측은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