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3월 27일 15시 54분 KST

아메리칸 에어라인 파일럿이 애리조나 상공 4만 피트에서 ‘큰 형체’를 지닌 UFO를 보았다고 말했다

두 비행기의 파일럿이 각각 보고했다.

두 비행기의 파일럿이 지난 달에 애리조나 남부를 날아가는 UFO를 보았다고 보고했다.

그 중 한 명은 아메리칸 에어라인의 민항기 파일럿으로, 4만 피트 이상의 상공을 나는 ‘큰 형체’를 보았다고 증언했다.

2월 24일에 있었던 사건이다. 소형기 리어제트의 파일럿이 이것을 목격하고 애리조나의 남동부 사막 위를 비행하다 앨버커키 항공 교통 관제 센터에 보고한 것이 시작이었다.

“무엇이었는지 모르겠다. 비행기는 아니었지만 반대 방향으로 날아가고 있었다.” 이 파일럿의 말이다.

항공 관제 센터에서는 샌프랜시스코에서 댈러스로 비행하고 있는 인근의 아메리칸 에어라인 민항기 파일럿에게 근처를 지나가는 비행체가 있으면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우리 위를 지나서 날아가는 것이 있다면?” 파일럿은 믿을 수 없다는 듯이 물었다.

몇 분 뒤 이 파일럿은 그 비행체를 목격했다.

“무엇인가가 방금 우리 위를 지나갔다. 뭔지는 모르겠지만, 우리보다 최소 이삼백 피트 위를 지나갔다. 우리 바로 위로 날아갔다.”

이 파일럿은 이 비행체가 뭔지 알 수 없었으나 “형체가 컸으며” 반대 방향으로 가고 있었다고 말했다.

“구글 열기구였나?” 한 사람이 물었다.

“그럴 것 같지 않다.” 파일럿이 답했다.

“UFO.” 누군가가 단정적으로 답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이 비행체 목격에 대한 녹취 내용은 더 드라이브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두 달이 지난 지금도 정체는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여러분이 들으신 내용 이상으로 언급할 것은 없습니다. 두 비행기 사이의 짧은 대화 외에, 센터에서는 다른 비행체가 이 지역에 있었는지 확인할 수 없었습니다.” 연방항공국 대변인 린 런스포드가 앨버커키의 NBC 방송국 KOB에서 말한 내용이다.

고도가 보도된 바 대로라면 이 UFO는 일반인들이 사용하는 드론의 고도를 훨씬 넘어서는 높이를 난 셈이 된다. 그러나 목격담 자체가 모호해서 열기구나 실험적 비행체의 가능성을 아예 배제할 수는 없다.

데이비스-몬탄 공군기지 근처에서 일어난 일이며, 루크 공군기지에서는 약 160km 떨어진 지점이었다. 800km 이내에 다른 기지들도 있었다. 그러나 런스포드는 공군기가 비행중이었다면 항공 센터에서 알았을 것이라고 암시했다.

“우리는 여러 다른 기관들과 긴밀히 협조하고 있으며, 해당 지역을 비행하는 모든 종류의 군용기와 민항기를 매일 안전하게 관리한다. 높은 고도를 비행하는 기상 관측 기구도 포함된다.” 런스포드의 말이다.

이 목격담은 미국 역사상 가장 유명한 UFO 사건 중 하나, 즉 1947년 뉴 멕시코 주 로스웰의 UFO ‘추락’ 사건의 현장에서 서쪽으로 800km 정도 떨어진 곳에서 일어난 일이었다. 연방 정부는 후에 로스웰에 추락한 것은 소련의 핵실험 징후를 감지하기 위해 높이 띄운 열기구였다고 밝혔다.

*이 글은 허프포스트US의 을 번역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