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3월 27일 15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27일 15시 24분 KST

미국 정부가 페이스북 개인정보 보호 실태 조사에 착수했다

페이스북 주가는 계속 떨어지는 중이다.

Dominic Lipinski - PA Images via Getty Images

미국 연방통상위원회(FTC)는 26일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보호 실태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FTC는 페이스북이 2011년 FTC와 합의한 내용을 어겼는지 살필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2009년 이용자들의 동의 없이 개인정보보호 정책을 일방적으로 변경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용자들의 개인 정보를 공유하고 공개한다는 비난을 받은 것. FTC는 당시 조사를 벌였고, 페이스북은 개인정보 관련 정책을 강화하는 데 합의한 바 있다.

이번 조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2016년 대선캠프와 계약을 맺었던 영국 정치 데이터 기업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가 5000만 개의 페이스북 계정에서 얻은 개인정보를 부적절하게 활용했다는 폭로에 따른 것이다. FTC 발표 후 페이스북의 주가는 5% 이상 떨어졌다. 2월1일의 최고치에 비하면 23% 이상 떨어진 추세가 이어진 것이다. 

 

톰 팔 FTC 소비자보호국장 대행은 26일 “FTC와 합의한 바 있는 기업은 개인정보 및 데이터 보안 요건을 규정한 FTC의 지시 조항에도 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그에 따라 FTC는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보호 실태에 대한 중대한 우려를 담은 최근의 보도들을 아주 심각하게 생각한다. 오늘 FTC는 이러한 실태에 대한 비공개 수사를 시작했음을 밝힌다.”

페이스북은 2011년의 FTC 합의 결정 위반 사례가 발견되면 건당 4만달러의 벌금을 내야 할 수 있다고 에드 마키 상원의원(민주당-매사추세츠)은 말한다. 위반 건수를 합치면 수백만 달러가 될 수도 있다고 한다. 

 

이와는 별개로, 37개 주의 주 법무장관들은 26일 CA와의 관계를 밝히고 “이용자 개인정보에 대한 심각한 질문들”에 답할 것을 페이스북에 요청했다.

영국 당국은 CA가 2016년 영국 국민투표 당시 브렉시트 찬성에 부적절한 영향을 미쳤다는 증거를 찾기 위해 23일 이 회사의 런던 본사를 압수수색 했다.

페이스북의 최고정보보호책임자(CPO) 대행 롭 셔먼은 허프포스트에 보낸 성명에서 “사람들의 정보를 보호하는 데 있어 우리의 의지는 여전히 굳건하다”며 “FTC가 물을 수도 있는 질문에 답할 기회를 갖게 되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FTC는 지난 2011년 페이스북이 “수억 명의 사용자들에게 한 개인정보에 대한 약속을 지킬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당시 FTC 의장 존 레보위츠는 “페이스북의 혁신은 소비자 프라이버시를 희생해야만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FTC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