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25일 15시 30분 KST

이명박 '716'-박근혜 '503' 수인번호에 얽힌 오묘한 인연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우연의 일치’다.

Handout . / Reuters

전직 대통령 신분으로 각종 비위 혐의로 구속 수감 중인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수인번호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해 국정농단 주범으로 탄핵된 뒤 구속돼 수인번호 503번을 받았다. 그로부터 1년 뒤인 지난 23일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된 이명박 전 대통령 역시 서울동부구치소에 수감되면서 716번의 수인번호를 부여받았다.

누리꾼들은 두 숫자를 합친(503+716) ‘1219’와 두 전직 대통령과의 특별한 인연에 주목하고 있다. 우선 두 사람의 대통령 당선일이 12월19일이다. 박 전 대통령은 2012년 12월19일 제18대 대통령에 당선됐다. 이 전 대통령은 그 보다 5년 앞선 2007년 12월19일에 당선이 확정돼 제17대 대통령에 취임했다.

이 전 대통령에게 12월19일은 자신의 생일이자 결혼기념일이기도 하다. 그는 1941년 12월19일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났다. 그리고 29살이 되던 1970년 12월19일 김윤옥 여사와 결혼했다. 이런 인연으로 이 전 대통령은 생일과 결혼기념일, 당선기념일이 겹치는 12월19일이면 지인들과 함께 파티를 열어 이날을 자축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