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3월 23일 15시 40분 KST

연이은 '교수 성폭력' 폭로에 이화여대 학생들이 움직임에 나섰다

”비단 해당 교수가 괴물이라 일어나는 문제가 아니다"

뉴스1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교수들에 대한 ‘미투’ 폭로가 연달아 나온 가운데, 학생들이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움직임에 나섰다.

23일 이화여대 음악대학 관현악과 S교수 성폭력 사건 비상대책위원회 등은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당국은 학내 미투 운동에 대한 응답과 피해자를 보호할 수 있는 실질적 대책을 내놓으라”고 촉구했다. 이 기자회견에는 이화여대 총학생회와 학생·소수자인권위원회, 음악대학 단과대학운영위원회 등 200여명이 함께했다.

지난 19일, 이화여대에서는 음악대학 관현악과 S교수가 학생들을 지속적으로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터졌다. 이어 다음날에는 조형예술대학 K교수가 학생들을 지속적으로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비대위는 ”교수 성폭력 사건은 ‘권력형 성폭력’ 문제로, 교수와 학생이란 권력-피권력자 관계로 문제가 쉽게 드러나기 힘들다”라며 ”교수는 이런 위치를 이용해 그간 셀 수 없이 많은 학생들에게 몇십 년 간 성폭행을 지속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소수과이자 졸업과 진로를 위해 교수의 직접적 평가가 중요한 예술대, 음대의 특징을 악용했다”라며 “K교수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고, S교수는 시치미를 떼고 있다. 교수 제자라는 관계를 이용해 학생들을 성적 착취하고 반성할 줄도 모르는 비겁자”라고 비판했다.

뉴스1

또 ”비단 해당 교수가 괴물이라 일어나는 문제가 아니라 구조와 제도가 젠더권력과 맞물려 교수 성폭력을 보장해주고 있기 때문에 일어나는 문제”라며 ”이 사건은 가해자로 지목된 교수의 처벌이나 배제로만 끝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인터넷을 통해 추가 제보를 모으는 한편 학교에 신속히 학생위원을 포함한 징계위원회를 열어 이 교수들에 합당한 처벌을 모을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날 이화여대 학생 중 일부는 정문과 교수 사무실 문에 항의 포스트잇을 붙이는 항의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는 비대위와는 별개로, 학교 커뮤니티에서 의견을 모은 학생들의 활동이다.

이화여대 성희롱심의위원회는 S교수, K교수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에 착수했으며, 이들을 이번 학기 수업에서 배제하고 대체강사를 투입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