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3월 23일 12시 29분 KST

전소민이 조재현의 하차와 '미투 운동'에 대해 한 말

tvN 드라마 '크로스'에 함께 출연했다.

OSEN

배우 전소민이 ‘미투 운동’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23일 오전 전소민은 서울 용산구에서 진행된 tvN 드라마 ‘크로스’ 종영 인터뷰에 참석했다. 이날 전소민은 성폭력 논란으로 하차한 배우 조재현에 대한 질문에 ”당황했지만, 현장 분위기는 변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전소민은 ”사실 스토리가 크게 수정된 부분은 없다고 들었다”라며 ”최대한 열심히 끝까지 마치는 게 목표였고, 다같이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열심히 촬영을 끝냈다. 큰 무리는 없었던 것 같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또 이 사건으로 인해 놀라지 않았냐는 질문에 ”당황스럽긴 했다”라며 ”그 후로 조재현을 보거나 대화를 나눈 적은 없다”고 밝혔다.

문화계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으로 번지고 있는 ‘미투 운동’에 대한 질문에 전소민은 ”제가 이 일을 하면서 어릴 때는 모르고도 지나가는 경우가 많았다”라며 ”지금 생각해보면 떠오르는 경우들이 있다”고 말했다. 또 ”사실 이제야 표면으로 드러나서 그렇지, 옛날부터 아주 고질적으로 있었던 일이고 당연했던 일인데 아무도 말을 하지 못했다”며 ”지금이라도 피해자분들께서 용기를 내 주셨다. 저도 앞으로 일할 후배들에게 이런 일이 없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전소민은 ”큰 이슈라 여배우들끼리 이야기한 적도 있다. ‘잘 견뎌서 다행이다’ 하는 친구들도 있더라”라며 ”하지만 일반 직장에서도 고질적으로 벌어진 일들이다. 직업 불문 없이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 어떤 곳에서도 없어져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