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23일 11시 47분 KST

아이유가 '나의 아저씨' 폭행 장면 논란에 한 말

"그런 사람과 사랑은 못 한다”

OSEN

아이유가 드라마 ‘나의 아저씨’ 구타 장면에 대해 언급했다.

22일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 출연하는 배우 이선균, 박호산, 송새벽 그리고 아이유는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진행했다.

MC 박슬기는 아이유에 첫 방송 당시 논란이 된 ‘폭행 장면’에 대해 질문했다. 아이유는 ”드라마 상에서 가장 격렬한 대립구도가 아닐까”라며 ”약간 스포일러다”라고 답했다.

또 ”첫 방송에서 그렇게 싸웠는데, 그런 사람과 사랑은 못 한다”고 덧붙였다.

박호산 역시 이를 거들며  ”빵 만들듯, 시간이 가면서 이야기가 익으면 여러분들의 오해가 풀릴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21일 방송된 첫화에서는 사채업자 이광일(장기용 분)이 이지안(아이유 분)에 폭행을 가하는 장면이 있어 논란이 됐다. 특히 폭행을 당한 뒤 이지안이 이광일을 향해 ”너 나 좋아하지”라고 묻는 모습은 ”폭력을 애정의 한 종류로 미화했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특히 이광일에 대한 공식홈페이지 인물 소개에는 ”지안을 더 괴롭힌다. 지안이 자신을 보게 만드는 방법은 그것밖에 없으니까”라고 적혀 있어 ‘데이트 폭력’ 묘사가 아니냐는 목소리도 높았다.

한편 ‘나의 아저씨’측은 ”광일과 지안은 단순한 채무 관계를 넘어 과거 얽히고 설킨 사건에 따른 관계를 가진 인물”이라며 ”이들의 관계는 회차를 거듭하며 풀려 나갈 예정이다. 불편하게 느끼셨을 부분에 대해 제작진이 귀담아 듣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