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3월 20일 15시 07분 KST

동덕여대 학생들이 하일지에 상을 수여했다

'성평등 걸림돌상'

‘미투 비하’ 발언과 학부생 성추행 의혹으로 논란이 된 동덕여자대학교 하일지 교수(본명 임종주·62·문예창작과)가 19일 사직서를 제출한 가운데, 동덕여대 여성학 동아리 WTF에서 하 교수에게 상을 수여했다.

이날 동덕여대 여성학 동아리 WTF은 트위터 계정을 통해 ”동덕여대 곳곳에 웹자보를 붙였다”며 몇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여기에는 하 교수에게 수여한 상도 포함됐다.

dongdukWTF/Twitter

앞서 하 교수는 강의 도중 ‘미투(MeToo·나도 고발한다) 운동’과 안희정 성폭력 피해자를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이후 동덕여대 캠퍼스에는 하 교수의 발언을 규탄하며 사과를 요구하는 대자보와 함께, 하 교수가 이전에 수업 중 “나는 내 딸이 만약 처녀라면 지나가는 남자를 붙잡고 얘랑 좀 해달라고 부탁할 것이다, “여자애들은 (성적인) 경험이 없을수록 글이 별로다””등 ‘문제성 발언’을 했다는 제보성 대자보가 이어졌다.

결국 하 교수는 교수직을 내려놓았으나, 수업을 들은 학생들과 성추행 피해 사실을 폭로한 학생에게 사과할 의사는 전혀 없음을 거듭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