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20일 09시 49분 KST

태양의 서커스 단원이 공연중 추락사하다

‘공중밧줄(aerial straps)’ 공연 도중이었다.

플로리다에서 공연 중이던 태양의 서커스 단원이 추락사고로 사망했다.

태양의 서커스는 이번 사고가 지난 토요일(17일) 볼타(Volta) 공연 중에 발생한 ‘비극’이라며 소셜미디어를 통해 알렸다.

″어제(3월 17일),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있었던 볼타 공연 중 너무나 슬픈 사고가 발생했다. 베테랑 공중 곡예사 얀 아노드가 ‘공중밧줄(aerial straps)’ 공연 도중에 추락한 것이다. 현장에서 응급조처를 받은 아노드는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그는 너무나 심각한 부상을 못 이기고 결국 사망했다.”

태양의 서커스 그룹 대표인 다니엘 라마르는 ”태양의 서커스 가족 모두가 이번 비극 때문에 큰 충격을 입었다. 얀은 테양의 서커스에서 15년 동안 함께 일해온, 모든 사람이 아끼는 소중한 단원이었다. 회사는 얀의 가족과 볼타 팀 단원들이 이 마음 아픈 상황을 잘 극복할 수 있게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사고 관련한 정보를 수집하는 중이다. 당국 조사에도 물론 협조할 것이다.

탬파에서의 마지막 두 쇼는(오후 1:30과 5:00) 취소됐다.

ABC 뉴스에 의하면 2016년엔 태양의 서커스 기술자가 공연 준비 도중에 사망했다. 기술자 올리비에 로셰는 ‘루지아’ 공연에 필요한 무대를 설치하다가 승강기에 부딪쳐 죽었다.

[h/t abcnews]